기사본문

글로벌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취소”…文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

이광호 기자 입력 : 2018-05-25 08:49수정 : 2018-05-25 08:49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4일) 기습적으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습니다.

회담을 취소한 미국의 진의는 물론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 변화도 관심사가 됐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이광호 기자 나왔습니다.

이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당히 갑작스럽게 정상회담을 취소했어요.

어떤 이야기가 나왔습니까?

<기자>
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북측의 발언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적대감으로 인해 이 시점에서 회담을 진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미국이 가진 핵 능력이 북한보다 훨씬 거대하고 막강하기 때문에 이를 절대 사용하지 않게 되기를 신께 기도한다"며 경고성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요.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혹시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전화나 편지를 해 달라"면서 북한과 대화에 나설 의지도 여전히 내비쳤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어제 아침에 도착했는데, 당혹스럽겠군요.

우리측 대응은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가 나온 직후인 어젯밤 11시3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을 긴급 소집했습니다.

그리고 오늘(25일) 새벽 0시부터 1시간동안 NSC 상임위원 긴급회의가 열렸는데요.

회의 이후 문 대통령은 우선 짧은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며, 한반도 평화에 대해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진의 파악에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어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자마자 미묘한 시기에 전격적인 취소 발표가 나왔어요?

<기자>
네, 북한은 어제 풍계리 핵실험장과 부속 시설들을 폐기했습니다.

당초 약속한 핵 전문가는 빠졌지만 한미영중러 5개 공동 취재단이 이번 폐기행사를 지켜봤습니다.

북한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 진지하게 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전격적으로 취소하면서 이번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가 크게 퇴색됐습니다.

<앵커>
이제 우리 정부는 미국의 진의 파악, 그러니까 이번 미국의 발표가 힘싸움 차원인지 정말 회담을 취소하려는 것인지 파악하는게 중요하겠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백악관의 발표가 아주 묘한 시점에 나왔거든요.

미국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펜스 부통령을 모욕한 점을 들어 회담 취소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실 그러려면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이 볼턴 미국 안보보좌관을 비난했을 때, 꼭 수위가 회담 취소까지 가지 않더라도 행동이 나왔어야 했거든요.

그런데 지금 시점, 그러니까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핵능력을 일부 상실한 뒤에 회담 취소를 거론했다는 건 결국 힘겨루기 차원의 행동일 수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여기에 회담을 취소하는 편지의 내용도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에 감사를 표하는 등 그렇게 강경한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이런 점을 종합해 봤을 때 대화에 나서는 것만으로 양보를 이끌어내려는 북한의 협상 방식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내는 차원의 행동이었다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여기에 대해서 북한이 바로 반응을 내놨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이 "미국과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 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 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 봐야 할 것"이라며 화해 제스쳐를 보냈습니다.

예상보다 빠른 반응입니다.

미국측에 계속해서 공세를 펼치다가 강경한 반응이 돌아오자 바로 다시 대화 분위기를 만들려 노력하는 것으로 해석되는데요. 

어쨌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 공을 던진 지 하룻밤만에 다시 미국의 반응에 세계의 시각이 쏠리게 됐습니다.

<앵커>
네,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5-25 08:49 ㅣ 수정 : 2018-05-25 08:4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