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사업권 따내려 수십억 선물 뿌려”…현대건설 수사

황인표 기자 입력 : 2018-05-25 12:03수정 : 2018-05-25 12:0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현대건설이 지난해 재건축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100억 원대의 금품을 뿌리려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실제 제공된 금품 액수는 얼마인지, 누가 어떤 형태로, 얼마를 받았는지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중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인표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재건축 사업 시공권을 따내려고 조합원들에게 선물을 뿌린 혐의로 현대건설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해, 사업비 10조원 규모의 반포 1단지 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권을 따낸 현대건설은, 지난 달 25일 금품 살포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금품 살포와 관련해 100억 원대의 예산이 잡힌 내부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직 수사 중이라 금품으로 얼마를 줬는지 정확히 말할 순 없지만 적어도 수십억 원의 예산을 정해놓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실제 집행된 액수가 얼마인지, 또 어떤 형태로 선물이 전달됐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앵커>
현대건설 측의 입장은 뭔가요?

<기자>
"일부 금품 살포가 있을 순 있지만 과도하게 액수가 부풀려져 나왔다"는 입장인데요.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찰이 확보한 문건은 지난해 반포1단지를 포함해 모두 5개 재건축 단지를 대상으로 만든 수주 추진 계획서에 불과하다"며 "일부 재건축 수주전에는 참여하지 않아 계획대로 모든 자금이 집행된 건 아니고 사무실 임대료와 인건비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금품 살포 여부와 관련해선 "일부 과열 지역에서 그런 일이 있었겠지만 100억원대는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대형 건설사들의 강남 재건축 수주전과 관련해 지난해부터 수사를 벌여왔는데요.

현대건설 이외 다른 건설사들도 금품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황인표입니다.    

입력 : 2018-05-25 12:03 ㅣ 수정 : 2018-05-25 12:0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