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빅뱅 승리, 역대 최연소 ‘미우새’ 출격…허세 넘치는 일상

강선애 기자 입력 : 2018-05-27 15:06수정 : 2018-05-27 15:06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강선애 기자] 빅뱅 승리가 역대 최연소 ‘미운 우리 새끼’로 등장한다.

27일 방송될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생후 328개월 빅뱅 승리가 역대 최연소 ‘미운 남의 새끼’로 출연한다. 나이는 어리지만, 승리는 형님들을 능가하는 ‘미우새’ 본색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앞서 진행된 실제 촬영 당시, 승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휴가를 즐기며 아침 식사 한 끼조차 범상치 않은 ‘회장님 포스’를 뽐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 특히, ‘위대한 승츠비’라는 별명답게 매 순간 남다른 관심사를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어떻게 저런 폼을 잡냐”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승리는 풀 파티에 참석해 전 세계 지인들을 만나며 마당발 인맥을 자랑하던 중 의외의 인물도 만났다. 자칭 ‘동네 클러버’라는 인물의 등장에 MC들은 물론 어머니들까지 경악했다고 한다.

승리를 찾아온 또 다른 클럽 애호가의 정체와 그 내막은 27일 밤 9시 5분에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입력 : 2018-05-27 15:06 ㅣ 수정 : 2018-05-27 15:0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