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한서희, 죄수복 입고 수갑찬 사진 게시…또 논란

이정아 기자 입력 : 2018-06-11 10:27수정 : 2018-06-11 10:27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ㅣ이정아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이자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한서희가 또다시 '관종'임을 자처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마약 혐의로 죄수복을 입고 양손에 수갑을 찬 채 연행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한 후 "누가 이 사진보고 장문복 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고 말했다.

스스로 '관종'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활발한 SNS 활동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페미니스트를 선언한 후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는 의류 쇼핑몰을 운영 중으로 알려졌다.

happy@sbs.co.kr
<사진>한서희 SNS.

      

입력 : 2018-06-11 10:27 ㅣ 수정 : 2018-06-11 10: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