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北 비핵화 착수시 전례없는 안전 보장”

강예지 기자 입력 : 2018-06-12 08:44수정 : 2018-06-12 08:4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이런 가운데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이 비핵화에 착수하는 것을 전제로 전에 없던 체제 안전보장을 약속했습니다.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바를 최후 통첩한 것이라고 보이는데요.

이어서 싱가포르 특별취재팀 연결합니다.

강예지 기자, 어제(11일) 오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브리핑을 했죠?

사실상 미국이 현지에서 내놓은 첫 공식 입장인데 핵심은 뭔가요?

<기자>
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CVID에 착수한다면, 이전과는 다르고 전례없는 안전보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싱가포르 메리어트 호텔에서 백악관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브리핑을 열고 밝힌 내용인데요.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에 착수하는 것을 전제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장 바라는 체제 안전보장을 약속한 겁니다.

<앵커>
핵심 쟁점에 대한 언급도 나왔죠?

<기자>
네, 그동안 비핵화 원칙에 대한 북미 양국의 간극이 상당히 크다는 지적이 많았는데요.

폼페이오 장관은 CVID가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라는 기존의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CVID 중에서도 V, 그러니까 비핵화 검증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검증이 이뤄져야 다음 단계로 빠르게 넘어갈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면, 북한에 경제적 지원을 하겠다는 기존의 약속 또한 유지했습니다.

<앵커>
회담을 하루 앞두고 나온 미측의 이런 입장 설명은 단순한 입장 설명만으로 이해할 수는 없겠죠?

<기자>
네, 사실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중을 최후 통첩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렇게 전례없는 체제 안전 보장을 약속하면서도,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할 때까지는 제재를 유지하겠다고 한 점에서 어제 브리핑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심리전의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결과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내일 드디어 김정은 위원장의 진정성을 알 수 있는 성명을 얻게 될 것입니다.]

<앵커>
회담 의제와 관련해 미군 철수에 대한 언급도 있었나요? 

<기자>
주한미군 철수가 이번 회담 의제로 다뤄지는지 질문이 나왔는데요.

폼페이오 장관이 세부적으로 논의한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지금까지 싱가포르에서 SBSCNBC 강예지 입니다.   

입력 : 2018-06-12 08:44 ㅣ 수정 : 2018-06-12 08:4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