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이명희 13시간 조사 후 귀가

김동우 기자 입력 : 2018-06-12 08:19수정 : 2018-06-12 08:19

SNS 공유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씨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출입국당국에 출석해 13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습니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은 어제(11일) 오전 10시부터 이 씨를 출입국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어젯밤 10시 40분쯤 돌려보냈습니다.

이 씨는 가사도우미를 고용한 사실은 대체로 인정했지만 외국인 불법 고용을 적극 지시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입력 : 2018-06-12 08:19 ㅣ 수정 : 2018-06-12 08:1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