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

SBSCNBC 입력 : 2018-06-14 08:54수정 : 2018-06-14 08:5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외신 종합' - 박세정

<앵커>
우리 시간으로 오늘(14일) 새벽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기준금리를 인상했습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인상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보겠습니다.

미 연준이 예상대로 금리를 인상했군요?

<아나운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공개시장위원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1.5~1.75% 였던 기준금리는 1.75~2%로 올랐습니다.

지난 3월, 0.25% 포인트 인상에 이어 석 달만에 올해 들어 두 번째로 금리를 인상했는데요.

미국의 '제로 금리' 이후로는 일곱번 째 금리인상이기도 합니다.

연준의 이번 결정은 그동안 금융시장에서 기정 사실로 받아들여졌었죠.

앞서 올해 3월과 6월, 9월까지 최소한 세 차례기준금리가 인상될 거라는 관측이 나왔었습니다.

<앵커>
연준이 올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죠?

<아나운서>
네, 연준은 하반기에 두 차례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해서, 올해 모두 네 차례까지 올릴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이에 세계 금융시장이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신흥국 시장은 자본 유출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고, 재정 적자에 시달리는 국가들은 큰 위기에 처할 거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한국은행과의 기준금리 격차도, 이번 인상에 따라 0.5% 포인트로 조금 더 벌어지게 됐죠.

게다가 연준이 하반기에 두 차례나 추가 인상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한국은행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를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파월 의장은 이번 정례회의 이후 어떤 얘기를 했습니까?

<아나운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금리 인상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매우 잘 돌아가고 있다"며 미 경제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또 "구직자들이 대부분 일자리를 찾는데 성공해 실업률이 낮다"며, "실업률은 3.8% 밑으로 떨어질 것이고, 임금도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승리를 선언할 준비는 돼 있지 않다. 하지만 유가가 인플레이선을 연준 목표인 2% 위로 밀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점진적으로 정상 수준까지 금리를 만드는 게 최상의 방안"이라며 "역대로 너무 빠르거나 느린 금리 변화는 나쁜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내년 1월부터는 연방 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가 끝난 직후에 반드시 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원래 연준은 그동안 격월제로 기자회견을 진행했었죠.

파월 의장은 "의사소통을 개선하기 위한 길"이라고 설명했는데, 이번 발표를 계기로 의장의 기자회견은 여덟 차례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이었습니다. 

입력 : 2018-06-14 08:54 ㅣ 수정 : 2018-06-14 08:5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