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김상조 취임 1년, 재벌개혁 고삐 더 죈다…“비주력사 지분 팔아라”

‘재벌 개혁’ 위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편 시도

이광호 기자 입력 : 2018-06-14 20:30수정 : 2018-06-14 21:27

SNS 공유하기


<앵커>
'재벌 저격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한 지 오늘(14일)로 1년이 됐습니다.

오늘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재벌개혁 의지를 재차 강조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광호 기자, 김 위원장이 재벌 총수들의 비주력 계열사 지분 매각을 재차 요구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김상조 위원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대기업 경영에 참여하는 총수 직계 대주주 일가에게 핵심 계열사 주식만 보유하고, 비주력 계열사 지분은 매각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열린 10대그룹 간담회에 이어 같은 내용을 다시 주문한 건데요.

오늘은 그 수위를 높여, 비주력 계열사 지분 보유로 일감몰아주기 논란이 계속되면 언젠가는 공정위의 조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조사 가능성 발언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시스템통합업체나 물류, 부동산관리, 광고 등 그룹 핵심과 관련이 없는 부문에 총수일가의 일감 몰아주기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지난 1년에 대한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죠?

<기자>
네, 김상조 위원장은 지난 1년을 돌아보며 '갑을관계' 개혁에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김 위원장 취임 이후 가맹·유통·하도급·대리점 등 '4대 갑질 근절'에 집중했는데요.

김 위원장은 하도급 업체에 거래를 강요하거나 제한하는 행위 근절을 위한 입법을 완료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습니다.

'재벌 개혁'과 관련해서는 대기업 지배구조와 경영관행에 대한 자발적인 변화를 유도했고, 이를 통해 순환출자 해소와 지주사 전환 등 가시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집권 2년 차에는 법적 장치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우선 공정거래법의 전면개편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공정위는 다음 달 말까지 재계와 시민단체 등 이해관계자들과 합의점을 찾아오는 9월 정기국회에 개정안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광호입니다.  

입력 : 2018-06-14 20:30 ㅣ 수정 : 2018-06-14 21: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