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은행권, 채용 모범규준 마련…부정합격자 ‘채용 취소’

강예지 기자 입력 : 2018-06-19 11:33수정 : 2018-06-19 11:3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수년간 만연해온 채용비리로 홍역을 앓고 있는 은행권이 채용 모범규준을 만들었습니다.

어떤 내용들인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예지 기자, 은행연합회가 어제(18일)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의결했죠?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모범규준을 보면 은행은 부정 청탁으로 합격한 직원의 채용을 취소하거나 해당 직원을 면직할 수 있습니다.

이 부정 합격자들은 이후로도 일정기간 응시자격이 제한되고, 이들을 채용하는 데 관여한 채용 담당자도 징계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최근 은행권 채용비리 검찰 수사결과에서도 문제가 된 임직원 추천제 전형은 전면 폐지됩니다.

이번 규준은 국민, 하나, 우리, 신한 등 주요 시중은행을 포함한 열아홉개 은행들이 의결한 것으로, 이사회 의결일인 어제(18일)부터 시행됐습니다.

<앵커>
부정채용으로 피해본 구직자를 구제하는 내용도 들어있다고요?

<기자>
은행은 부정행위로 직접 피해를 본 응시자를 파악한 경우, 그 피해자에게 피해가 발생한 단계 바로 다음 전형에 응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줘야 하는데요.

예를 들어 필기시험 전형에서 부정하게 채용된 응시자때문에 탈락한 피해자라면 그 다음 단계인 면접전형에 응시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또 은행은 피해자 구제를 목적으로 전형 단계별로 일정 기간 합격 정원보다 많은 예비 합격자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앵커>
모범규준이라 법적인 강제성은 없을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적극 노력한다', 또 '할 수 있다'라는 식의 자율 규제인데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채용비리로 40명 가까이 기소돼 신뢰가 땅에 떨어진 은행권으로서는 이번 규준보다 더 강도높은 내규를 만들어 시행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국민은행도 최근 채용의 최종 결재권자를 기존 부행장에서 행장으로 격상해 행장 책임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BSCNBC 강예지입니다.   

입력 : 2018-06-19 11:33 ㅣ 수정 : 2018-06-19 11:3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