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기업들 “근로시간 단축 계도기간 늘려달라”…경총, 건의문 정부 전달

방송·영화 제작업 등 근로시간 총량 한시적 증가 불가피

최나리 기자 입력 : 2018-06-19 17:40수정 : 2018-06-19 20:50

SNS 공유하기


<앵커>
당장 다음 달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됩니다.

하지만 일부 기업은 사실상 무대책으로 변화를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급기야 경총이 사실상 법시행을 늦춰달라는 건의문을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최나리 기자입니다.

<기자>
한해 약 100편의 드라마를 만드는 드라마 제작사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재앙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제작시스템과 수익구조는 주 100시간 근무 환경은 그대로인데 갑자기 근로시간만 단축하기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박상주 /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사무국장 : 최소한 드라마제작의 환경개선이라는 본질적인 부분들이 이뤄지고 나서 근로시간 변경이라는 현상적인 개선이 이뤄졌다면 충분한 개선의 여지가 있었을텐데, 그게 뒤바뀐 상황에서 갑자기 법만 바뀌니까 제작사 혼란만 가중되고 있습니다.]

방송·영화제작업뿐만이 아닙니다.
 
근로시간이 일정치 못한 조선업, 건설업, 석유·화학·철강업 등 기업들마다 혼란을 호소합니다.

급기야 한국경영자총연합회가 나섰습니다.

20일인 계도기간을 6개월로 연장해 달라고 고용부에 건의했습니다.

사용자가 무더기로 처벌받는 사태를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경총은 또 '인가연장근로'의 허용범위 확대도 건의했습니다.

[박진서 / 한국경영자총협회 법제팀장 : 아직 정부에서 현장에 안착을 위한 가이드 라인도 발표가 되지 못했고 유연근무제 개선 논의도 아직 진행되지 못한 상태에서 기업들은 노동조합과의 협의 문제나 여러가지 법률문제에 대해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52시간 근로제 시행이 코앞에 닥치면서 기업의 볼멘소리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SBSCNBC 최나리입니다.       

입력 : 2018-06-19 17:40 ㅣ 수정 : 2018-06-19 20:5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