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재벌총수 ‘여행휴대품 대리운반’ 전면금지…과잉의전도 제한

장가희 기자 입력 : 2018-06-20 11:48수정 : 2018-06-20 11:48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최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밀수·탈세 혐의로 관세청 조사를 받았죠.

관세청이 그동안 관행처럼 이어져오던 재벌총수들의 밀반입과 과잉의전 등을 막기 위해 칼을 빼들었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장가희 기자, 한진그룹같은 재벌 총수 일가는 따로 대리운반을 통해 해외에서 물건을 들여왔다는 의혹이 알려지면서 충격을 줬는데요.

이런 부분이 개선되는건가요?

<기자>
네, 논란이 됐던 재벌총수를 위한 여행휴대품 대리운반이 전면 금지됩니다.

앞으로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 원내대표 등 법에서 정한 공식 의전 대상자와 사전 등록된 노약자, 장애인 외에는 항공사 의전팀을 통한 휴대품 대리 운반이 전면 금지되는 건데요.

재벌 총수는 법에서 정한 '귀빈 예우'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휴대품 대리운반을 받을 수 없습니다.

만약, 무단으로 대리운반을 하다 적발되면 세관 구역에서 퇴출당할 수 있고, 대리운반된 휴대품은 100% 정밀 개장검사를 받게 됩니다.

그리고 공항 내에 있는 상주직원 통로가 밀수 통로로 의심받아 왔는데요.

앞으로는 상주직원 통로를 세관 감시상황실에서 실시간 CCTV 영상을 공유받아 모니터링해 밀수 통로로 이용되지 않게끔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제도도 중요하지만 항공사나 세관 직원들에 대한 점검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기자>
맞습니다.

관세청은 항공사별 승무원과 직원들의 밀수 적발사례를 분석하고 위반 횟수, 적발금액 등을 고려해 항공사를 차등 관리할 계획입니다.

만약 평가 결과가 미흡하다면 집중 검사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보석, 고급시계 등 고가품 쇼핑이 용이한 해외 도시에서 출발하는 항공편과 우범 항공사 승무원에 대한 전수검사 횟수도 월 3회에서 8회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여기에 인천공항 세관직원들도 교체됐는데요.

관세청은 인천공항에 근무하는 휴대품 통관 국장 2명과 과장 14명, 총 224명을 오늘(20일)로 교체했습니다.

그동안 한진 총수일가와 세관직원들과의 유착의혹이 일었던 만큼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단행했다는 게 관세청 설명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장가희입니다.   

입력 : 2018-06-20 11:48 ㅣ 수정 : 2018-06-20 11:4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