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한국형 글로벌 장 건강 프로젝트’ 설명회 개최

온라인 뉴스팀 기자 입력 : 2018-06-20 17:53수정 : 2018-06-20 17:53

SNS 공유하기

이미지(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과 충남대 이계호 교수는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구 미래창조과학부)의 전통문화 융합 연구사업 연구 기획과제로 선정된 ‘한국형 글로벌 장 건강 프로젝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전통발효식품인 청국장을 일본의 나또를 능가하는 대표적인 K-Food 제품으로 개발, 보급할 계획도 함께 설명했다.

한국형 글로벌 장 건강 프로젝트는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한국분석기술연구소와 6개 대학 등이 참여해 지난 2016년부터 진행되어 온 국가 R&D 프로젝트이다. 대장암 환자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대 국민적인 장 건강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장 건강에 효능이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및 청국장 관련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다양한 제품 개발을 기대하는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이번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뿐만 아니라 ‘한국형 글로벌 장 건강 프로젝트’는 김치, 된장 등 발효식품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우리의 청국장이 일본의 나또보다 더 우수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함으로써 세계인이 좋아하는 대표적인 K-Food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가예산이 투입된 과제이기도 하다.

이번 설명회을 통해 청국장 균주에 대한 과학적 발견 성과, 표준화된 제조공정에 대한 설명과 함께 다양한 제품도 소개되었다. 이번 프로젝트 연구팀은 일본이 ‘바실러스 나또’균을 발굴했듯이, 순창의 시골 고추장과 된장에서 ‘바실러스 아밀로리퀘파시엔스’라는 균주를 발굴해 이를 포함한 9개의 선별 균주에 대해 특허를 확보했다.

충남대 이계호 교수는 “청국장은 우리의 전통적인 발효식품으로 뛰어난 효능을 갖고 있지만 현대인들이 쉽게 섭취하기 위해서는 과학적인 연구와 표준화를 통해 더욱 다양한 제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선보이는 ‘생청국장’, ‘과립형청국장’ 제품뿐 아니라 찌개용 청국장 등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제품이 되길 기대한다”며, 이미 중국 등 해외로부터 제품관련 문의가 들어오고 있으며 곧 해외 수출이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품 관련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입력 : 2018-06-20 17:53 ㅣ 수정 : 2018-06-20 17:5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