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소상공인 “최저임금 못 준다”…전국편의점 공동휴업 추진

“현실 무시한 결정에 영세 자영업자 폐업 불가피”

박기완 기자 입력 : 2018-07-12 17:55수정 : 2018-07-12 18:55

SNS 공유하기


<앵커>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무산되면서 경영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위원회가 어떤 결론을 내놓더라도 인정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완 기자, 내년 최저임금이 얼마로 결정되는지 상관없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오늘(1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위원회가 결정하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따르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연합회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무산돼 어제(11일) 심야 회의를 열었고, 여기서 '소상공인 모라토리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년도 최저임금과 관계없이 사용자와 근로자간 자율합의로 임금을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회는 앞으로 이사회와 총회 등 내부 절차를 거쳐 구체적 행동에 나서겠다면서, 캠페인 등을 통해 모라토리엄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메시지를 보냈는데요.

소상공인의 처지를 감안해, 직접 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앵커>
이에 앞서 편의점주들도 입장을 발표했죠?

<기자>
네,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될 경우 공동휴업 등 대정부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오늘 오전 성명서를 내고 "편의점 수익구조에서 인건비가 작년 기준 41%를 차지한다"며 "사각지대로 몰리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노동계가 제시한 내년도 최저임금인 1만780원이 적용될 경우 주휴수당 등을 포함해 실제 지급액은 1만2천 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대해 "현실을 무시한 결정이 내려지면 영세 자영업자가 감당하지 못해 파산에 이르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편의점주들은 오는 14일 최저임금위의 결정이 내려진 이후 전국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박기완입니다.  

입력 : 2018-07-12 17:55 ㅣ 수정 : 2018-07-12 18:5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