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김상조, ‘기내식 대란’ 아시아나에 “법위반 있으면 엄중조처”

SBSCNBC 입력 : 2018-07-16 21:22수정 : 2018-07-16 21:22

SNS 공유하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아시아나항공과 관련해 "불공정행위 소지가 있을 수 있어 법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엄중히 조처하겠다"고 16일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사안이기에 구체적인 말씀은 드리기 어렵다"고 전제한 뒤 "금호그룹 계열사의 특정 계열사에 대한 불법 지원은 공정위가 다각도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된 기내식 납품업체 교체는 부당지원행위나 거래상 지위 남용 등의 불공정 거래 행위가 있을 소지가 있다"며 "이 부분은 기내식 사태 발생 이전부터 현장조사 등을 통해 엄밀히 조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이런 불공정행위나 부당지원은 엄밀한 분석이 필요해 시간이 걸린다"며 "여러 조사 활동을 통해 법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엄중히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와 관련해서는 "취임 후 가장 노력한 것이 공정위 내부 혁신"이라며 "공정위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높이기 위한 태스크포스(TF)와 한국판 로비스트 규정을 만들어 일부 성과가 있었지만, 아직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결과를 수용해 다시 한 번 공정위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연합뉴스) 

입력 : 2018-07-16 21:22 ㅣ 수정 : 2018-07-16 21:2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