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공정위, 편의점 현장조사…본사에 ‘최저임금 분담’ 압박하나

윤지혜 기자 입력 : 2018-07-18 09:08수정 : 2018-07-18 09:08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계열 편의점에 대해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인상 결정에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반발하고 나서자 공정위가 편의점 본사를 정조준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지혜 기자 나와 있습니다.

공정위가 편의점조사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공정위는 어제(17일) 대기업 계열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본사를 방문해 가맹점과의 불공정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정위는 이 두 본사가 가맹점주에게 부당한 부담을 떠넘긴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가맹점주에게 불필요한 품목을 구입하도록 강제했거나 광고비를 점주에게 떠넘겼는 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 편의점 업계 1, 2위 업체인 CU와 GS25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이번 조사가 단순 현장조사로 해석되지 않는 배경은 뭡니까?

<기자>
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된 지 사흘 만에 이뤄졌는데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에 대해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집단 반발하자 공정위가 편의점 본사를 압박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김상조 위원장이 지난 16일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가맹점주의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하반기 200개 가맹본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힌 지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조사가 이뤄져 이런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최저임금 인상으로 점주들에게 지워진 부담을 편의점 본사도 나눠라, 이런 의도가 있다고 보는 것인가요?

<기자>
네,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이라는 대선 공약을 지킬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하기도 했지만, 최저임금이 내년에도 10.9% 인상이 결정되면서 편의점 업계와 소상공인업계의 거센 반발이 일었습니다.

특히 편의점주들은 동맹휴업과 심야할증 등 단체행동까지 나서겠다며 정부에 대책을 요구했는데요.

이번 조사에 대해 업계 일각에서는 정부 정책으로 시작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후폭풍을 '갑을' 프레임으로 만들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 가운데 대형 편의점 한국미니스톱 매각설도 나온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미니스톱 최대주주는 일본 유통기업인데요.

최근 미니스톱 매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니스톱 매각설은 과거 몇차례 나왔었는데, 최근 편의점 시장 경쟁이 심해진 데다 2016년부터 가맹점 지원금 부담 등으로 영업이익이 줄어들자 매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최저임금 상승으로 편의점 본사에서 가맹점에 대규모 지원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등 국내 영업환경이 변하면서 매각 결정에 영향을 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그렇군요.

윤지혜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7-18 09:08 ㅣ 수정 : 2018-07-18 09:0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