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은퇴자 창업 1지망, 편의점…문제점과 생존해법은?

“신규 공급 줄여야”…거리제한 등 관련법 발의

이광호 기자 입력 : 2018-07-20 20:17수정 : 2018-07-20 21:30

SNS 공유하기


<앵커>
편의점 문제의 핵심과 이에 대한 해법을 취재기자와 좀 더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이광호 기자 나왔습니다.

이 기자, 편의점 창업 희망자들이 늘고 본사는 점포수를 늘리려다 보니 현재와 같은 상황이 됐는데, 그만큼 진입장벽이 낮다는 얘기겠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신규 출점에 드는 비용은 보통 2~3천만 원이면 됩니다.

1억 원 정도가 필요한 치킨집에 비해 초기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입니다.

계약구조도 유연한데요.

임대료 부담 여부나 초기 인테리어 비용 부담 여부 등에 따라 다양하게 계약조건을 바꿀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편의점주가 직접 임대료를 부담하거나, 인테리어 비용까지 내면, 수수료율이 낮아집니다.

반대로 본사가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가맹점주는 운영만 하는 경우에는 본사에 납입하는 수수료율이 높아지겠죠.

이처럼 주머니 사정에 따라 본사와의 수익배분율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겁니다.

비용뿐만 아니라 관리도 편한데요.

본사에서 납품, 매장관리 등을 직접 해주기 때문에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바로 운영이 가능합니다.

이러다보니, 너도나도 몰리게 되고, 이른바 '불나방 창업'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앵커>
수익성이 나빠지면서 그동안 상생지원금 등 대책이 나왔잖아요.

이건 효과가 없었나요?

<기자>
네, 편의점 본사들이 수백억 원 이상 지원금을 조성해 점주들을 돕고 있는데요.

점주들은 큰 의미가 없다고 말합니다.

편의점주 말 들어보시죠.

[편의점주 / 15년째 운영 : 가맹점에 대한 이익을 보전해주기 위해서 영업지원금을 지급하기 시작했는데, 그게 사실은 전 점포에 다 주는게 아니라 24시간 영업하는 점포에만 지원이 되고 있고요. 지원금을 준다고 하면서 다른데서 비용을 좀 더 줄이는 상황이 생기고 있거든요. 삼각김밥이나 도시락에 대한 폐기 지원이 있었는데, 폐기 지원률을 줄인다고 하거나….]

한 마디로 실효성이 없다는 겁니다.

그래서 최근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가맹수수료 변경'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본사측은 "더 짜낼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현실적인 해법은 뭘까요?

<기자>
결국 경쟁을 줄여야 하는데, 앞서 보신 것처럼 신규 출점을 자발적으로 제한해야 합니다.

관건은 자율규약이 법적 장치로 바뀔 수 있느냐인데, 현재 국회에는 같은 업종의 매장간 입점 거리제한을 기존 500미터에서 1000미터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가맹사업거래 공정화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입니다.

대표 발의자인 조경태 의원 말 들어보시죠.

[조경태 / 자유한국당 의원 : 좀 더 거리제한을 강력하게 규제함으로써 소상공인, 편의점 가맹점주들에게 어느 정도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이와 함께 편의점 업계의 체질개선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일본 편의점 업계는 휘트니트센터가 합쳐진 매장을 개점하는 등 기존 상식을 깨는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편의점업계가 좀 더 다양한 서비스로 차별화 전략을 펼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7-20 20:17 ㅣ 수정 : 2018-07-20 21:3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