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미션 22년차’ 톰 크루즈 “더 이상 무서울 게 없다”…런닝맨 평정 예고

이정아 기자 입력 : 2018-07-21 15:24수정 : 2018-07-21 15:24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ㅣ이정아 기자]‘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의 주연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2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 출연해 넘치는 예능감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전격 등장한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는 ‘런닝맨’ 멤버들과의 미션 도중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의외의 반전 승부욕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미션에서 이기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8년 내공의 ‘런닝맨’ 멤버들을 뛰어 넘는 미션 스킬에 멤버들은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혀를 내둘렀다. 이에 톰 크루즈는 “우리는 헬기도 직접 운전하고 엄청난 액션을 실제로 소화한다. 더 이상 무서울 게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런닝맨’ 녹화 후 톰크루즈는 “정말 웃기고 재미있었다”며 촬영 소감을 밝혔고 ‘런닝맨’ 멤버들 역시 ‘미션 임파서블’ 3인방과 긴 시간을 함께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톰 크루즈X헨리 카빌X사이먼 페그의 반전 예능감은 22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happy@sbs.co.kr
 

입력 : 2018-07-21 15:24 ㅣ 수정 : 2018-07-21 15:2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