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자영업자·소상인 10명 중 7명 최저임금 감당 못해"

장지현 기자 입력 : 2018-07-22 16:27수정 : 2018-07-22 16:27

SNS 공유하기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인 대다수가 내년 최저임금을 감당하기 어려워 직원 축소 등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영세한 유통·서비스업 사업주 등 자영업자·소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올해보다 10.9% 인상된 내년도 최저임금 8천350원을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한 응답자 비율이 74.7%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작년과 비교해 올해 상반기 매출 악화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75.3%에 이르고 '양호'하다는 답변은 2.3%에 그쳤습니다. 

상반기 경영 위기 상황이라고 응답한 업자 중 월매출이 20% 넘게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44.2%로 나타났습니다. 

경영위기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판매) 부진'(61.1%)을 가장 많이 꼽았고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가중(57.5%), 경쟁 심화(30.1%), 재료비 인상(29.2%) 등 순이었습니다. 

이들 업자는 또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대응방안으로 규모와 업종에 상관없이 직원 축소(53.1%), 메뉴개발·비용절감 등 시장친화 노력(29.2%), 가격 인상(13.3%), 근로시간 단축(11.5%), 사업 포기 고려(11.5%) 등을 제시했습니다. 

근무시간이 작년과 달라진 자영업자·소상인 중 '근무시간이 늘었다'는 응답이 83.9%로 노동강도는 대체로 세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입력 : 2018-07-22 16:27 ㅣ 수정 : 2018-07-22 16: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