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김현미 국토부 장관, 박원순표 여의도·용산 개발에 제동

최서우 기자 입력 : 2018-07-23 17:28수정 : 2018-07-23 19:39

SNS 공유하기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에 대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지역 집값이 벌써부터 들썩이자 정부 차원에서 제동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최서우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 발언부터 정리해보죠.

<기자>
김 장관의 발언은 오늘(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해서 강훈식 더불어민주당의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김 장관은 박원순 시장의 개발 발언 이후 두 지역 부동산 상승세가 두드러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도시계획을 서울시장이 발표할 수는 있지만 실제 진행되기 위해선 국토부와의 긴밀한 협의가 있어야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국유지인 서울역과 용산역 등 철도시설은 중앙정부 협의 없이는 개발이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 장관 발언을 요약해보면 서울시가 개발계획을 발표해도 중앙정부 협력이 없다면 현실가능성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앵커>
김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서울시 입장은 뭔가요?

<기자>
여의도와 용산 개발 계획은 서울시 도시계획국에서 실무를 맡아 진행 중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역과 용산 개발과 관련해선 현재 코레일측과 협의를 진행중이며, 여의도 개발계획의 경우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보고 후 보완 조치가 내려진 사안에 대해 준비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서울역과 용산역의 경우 중앙정부와 협의할 부분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의도 개발의 경우 상대적으로 중앙정부와 협의할 사항이 적지만, 이 부분 역시 국토부와 시장 상황을 감안해 개발방안을 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현미 장관의 오늘 발언이 시장안정화에 무게가 실렸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서울시의 구체적인 개발계획은 시기가 늦춰지거나 개발 규모 자체가 축소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SBSCNBC 최서우입니다.  

입력 : 2018-07-23 17:28 ㅣ 수정 : 2018-07-23 19:3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