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최악폭염 지속…정부, 다음주 ‘전기료 한시적 인하 방안’ 발표

최나리 기자 입력 : 2018-08-03 09:40수정 : 2018-08-07 16:1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앵커>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맹위를 떨치고 있는 폭염이 우리 경제활동패턴까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와 폭염관련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최나리 기자, 폭염의 기세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3일)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오늘도 무척 더울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우선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홍천 38도, 광주 37도, 대구 38도 등으로 예보됐습니다.

오전 11시 기준으로 전국 거의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어제(2일)도 오후 4시 50분 기준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7.9도를 기록했습니다.

며칠째 이어진 폭염에 가축 폐사와 정전 속출은 물론이구요 특히 온열질환자 수가 급증했습니다.

지난 1일 온열질환자는 지난해보다 2.8배 증가한 2549명, 사망자는 5배 늘어 난 30명으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다음 주 절기상 '입추'를 앞두고 이번 주말이 폭염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폭염은 산업현장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요?

<기자>
네, 올해 절정의 폭염은 우리나라의 경제를 뒤흔들면서 소비패턴도 바꿔 놓고 있습니다.

비수기라는 통설이 무색할 정도로 유통과 가전 업체가 단연 특수를 누리고 있고요.

롯데하이마트의 지난달 중순 이후 에어컨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했습니다.

휴가철 외부 휴양지보다는 시원한 도심 휴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백화점이나 영화관, 도심호텔 등도 폭염에 오히려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반면 가만히 있기에도 덥다보니 회식 등도 눈에 띄게 주는 분위기인데요.

이렇다 보니 식당 등은 매출이 급감하고 있고 맥주 등 체온을 올리는 주류 소비도 줄면서 관련 업계가 울상입니다. 

오랜 기간 고온에 농작물 피해가 커져 농민들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건설 현장에서도 낮 시간대 작업을 일시 중단하는 등 공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전기사용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데 괜찮은 상황입니까?

<기자>
어제 전력수급 현황을 보면 최대전력수요는 오후 6시 기준 8228만kW를 기록해 전날보다는 21만kW 하락했습니다.

산업부는 기온 효과, 휴가철 조업중단 효과 등이 유사해 전날과 최대 전력수요가 거의 비슷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예비력은 1,569만kW, 예비율은 19.1%를 기록했습니다.

오늘도 어제와 비슷한 기온으로 최대전력수요는 어제와 유사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발전기 불시정지 등 돌발변수가 없으면 예비력은 어제와 마찬가지로 1,000만kW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전기료 부담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인데, 인하 방안은 언제쯤 나오나요?

<기자>
지난달 전기요금이 이번 달에 청구될 예정인데요.

정부는 이르면 다음 주초쯤 한시적 전기요금 인하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부가세를 환급해주는 것이 가장 유력합니다.

부가세는 전기요금의 약 10% 수준인데요.

정부 세수만 줄겠지만 혜택은 전 국민에게 골고루 나눠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폐지 요구 여론이 거센 누진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누진제를 3단계로 개편한지 2년이 채 안 됐기 때문에 다시 손 대는 데에 대해 조심스러운 모습입니다.  

정부는 현행 누진제를 완화하거나 폐지하면 전기를 적게 사용하는 소비자가 더 높은 요금을 부담하게 되고, 전력을 낭비하게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최나리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8-03 09:40 ㅣ 수정 : 2018-08-07 16:1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