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BMW 안전진단 직후 또 화재…국토부 ‘늑장 조사’ 착수

박기완 기자 입력 : 2018-08-06 09:04수정 : 2018-08-06 09:0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BMW 화재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엔 BMW에서 진행하는 안전진단을 거친 차량에서도 화재가 나 불신이 더 확산되고 있는데요.

국토부의 안일한 대응도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박 기자, BMW가 리콜을 실시하고 있는데, 전체 리콜 전까지 불안감을 해소하기위해 하는게 안전진단인데, 이걸 받은 차량도 불이 났다고요?

<기자>
네. 지난 4일 목포에서 화재가 난 차량은 문제의 BMW520d인데요.

이 차량은 불과 사흘 전 받은 안전 진단에서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BMW는 "서비스센터 직원이 배기가스재순환장치, EGR 냉각기 안에 쌓인 침전물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직원의 실수 탓으로 돌렸습니다.

이런 설명에도 불구하고 BMW 자체의 안전진단을 믿을 수 없게 됐고, BMW가 과연 화재원인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나오고 있습니다.

BMW는 현재 리콜 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6천대에 대해 긴급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는데요.

지난 3일 기준 안전진단을 마친 차량은 1만5천대, 예약 대기 중인 차량은 3만6천대에 달합니다.

<앵커>
차주들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의 불안감도 커질 수밖에 없겠어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이 벌써 올해 들어 32번째 BMW 화재인데요.

BMW 전용 주차공간을 따로 분리해 놓는 곳이나 받아주지 않는 기계식 주차장도 나왔습니다.

업체들도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는데요.

카셰어링 서비스업체인 쏘카의 경우, BMW 차량에 대한 공유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앞서 국토부가 BMW 차량 운행 자제를 당부하면서 불안감은 더 커졌습니다.

<앵커>
이런 상황인데 정부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요?

<기자>
네. 국토부는 어제 화재로 리콜조치가 내려진 차량들에 대해 정밀분석에 착수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BMW로부터 지난 4일 기술자료를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산하기관인 자동차안전연구원 뿐만 아니라 민간 전문가도 모두 동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에 BMW가 제출한 자료 역시 화재가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인 EGR 고장으로 발생했다고 돼 있는데요.

하지만 소프트웨어 결함이나 내열성 문제 등 다른 원인일 수 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안전진단 직후에 화재가 나면서 불신이 더 커졌습니다.

일단, 이에 대해 국토부는 원점부터 다시 정밀 조사를 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번 건까지 화재가 32건이나 나왔는데..국토부는 이제서야 정밀 조사에 들어간다는 건 좀 늦은 감이 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토부가 BMW 주장만 믿다가 안일하게 대처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4월까지도 10건 이상의 비슷한 화재가 발생했었지만 넉 달동안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또 지난 4월 환경부가 BMW 차량 32개 차종 5만여대를 리콜할 때도 원인이 EGR이었는데요.

그럼에도 안전은 담당하는 국토부는 제대로 된 조사 한번 없었습니다.

국토부는 4월 리콜은 환경부 담당 소관이었고, "당시엔 EGR이 화재 원인인 걸 알 수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달 리콜 결정 이후 브리핑에서도 "사고 원인을 규명하는 데 10개월이 걸린다"고 말해 분노를 키웠습니다.

여기에 이번엔 사후조치인 안전진단마저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해 사고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해당 업체 입장에서는 결함 축소 관행이 있는데 정부가 업체 말만 너무 믿었던건 아닌지 점검이 필요해 필요해 보이군요. 잘 알았습니다.  

입력 : 2018-08-06 09:04 ㅣ 수정 : 2018-08-06 09:0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