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김동연 부총리, 삼성 역할론 강조…“우리 경제 대표주자”

삼성, 스마트공장 3차 협력사까지 지원 늘리기로

신윤철 기자 입력 : 2018-08-06 17:43수정 : 2018-08-06 21:00

SNS 공유하기


<앵커>
오늘(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처음 만나면서,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관심이 높았는데요.

김 부총리는 삼성이 우리 경제의 대표주자인 만큼, 여러면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신윤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이재용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경제에서 삼성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연 / 부총리 : 우리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시기에 있어서 더욱 대표주자로서 삼성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삼성이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동반성장의 모범이 되야하며 지배구조와 불공정거래 개선에 앞장서 달라는 부탁을 전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산업 인프라 기술에 해당하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수소경제, 공유경제 등 플랫폼 경제에 정책적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측은 이러한 정부의 요청에 협력사와 상생방안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에 대해 1, 2차 협력사를 넘어 3차 협력사까지 지원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삼성측도 정부에 애로 사항을 전달했습니다. 

특히 그룹차원에서 미래 먹거리로 힘을 쏟고 있는 바이오 산업분야에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요청했습니다.  

[김동연 / 부총리 : 바이오 사업에 있어서 몇 가지 규제(완화) 말이 있었습니다.]

이밖에 오늘 간담회에서 양측은,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과 불공정 행위 근절에 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우리 경제 대표주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CNBC 신윤철입니다.   

입력 : 2018-08-06 17:43 ㅣ 수정 : 2018-08-06 21:0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