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北외무성 대변인 담화…“美일부 관리,트럼프 의지역행 제재혈안”

SBSCNBC 입력 : 2018-08-09 21:45수정 : 2018-08-09 21:45

SNS 공유하기

북한은 9일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에 역행하여 일부 미 행정부 고위관리들이 터무니없이 우리를 걸고 들면서 국제적인 대조선(대북) 제재압박 소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이 발표한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사이에 존재하는 불신의 두터운 장벽을 허물고 신뢰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우리의 기대에 미국은 국제적인 대조선 제재압박을 고취하는 것으로 대답하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담화는 "미국은 우리나라의 체육 분야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협조까지 막아 나섰으며 다른 나라들이 공화국 창건 70돌 경축행사에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지 못하도록 강박해 나서는 등 실로 치졸하기 그지없는 행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08-09 21:45 ㅣ 수정 : 2018-08-09 21:4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