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퇴직간부 재취업 비리’ 신영선 前 공정위 부위원장 구속

이광호 기자 입력 : 2018-08-10 11:36수정 : 2018-08-10 11:3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신영선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이 어젯밤(9일) 구속됐습니다.

퇴직 간부들이 재취업 할 수 있도록 대기업을 압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광호 기자, 신 전 부위원장의 구체적인 혐의가 뭔가요?

<기자>
네, 신 전 부위원장은 2014년 3월부터 지난해까지 퇴직이 예정된 4급 이상 간부 10여명을 주요 대기업들과 연결해 주는 방식으로 재취업 알선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법원은 어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사실에 관한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6일 공정위 재취업 비리 의혹와 관련해 전직 고위급 간부 3명에 대해 영장을 청구했지만, 신 전 부위원장의 영장만 기각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신 전 부위원장이 부인하는 일부 혐의 사실을 뒷받침하는 보고 문서 등을 추가로 확보해 지난 7일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결국 어제 신 전 부위원장까지 구속되면서 정채찬 전 위원장과 김학현 전 부위원장까지, 전직 공정위 고위 간부 3명이 줄줄이 구속되는 초유의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앵커>
공정위 퇴직 간부들의 불법 재취업이 조직적으로 진행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공정위는 인사업무를 담당하는 운영지원과가 이른바 '퇴직자 관리 방안'을 작성해 4급 이상 퇴직 예정자들의 재취업을 조직적으로 지원해왔습니다.

검찰은 재취업 관리 방안이 사무처장과 부위원장, 위원장 순으로 차례로 보고됐고, 주요 대기업들에 채용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이들 4급 이상 간부들은 퇴직 후 3년 간 담당했던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곳에는 취업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광호입니다.    

입력 : 2018-08-10 11:36 ㅣ 수정 : 2018-08-10 11:3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