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BMW 중고차 매매시 리콜 대상 명시…화재 원인은 ‘깜깜’

경찰, BMW 차량화재 피해자 조사 예정

이대종 기자 입력 : 2018-08-10 17:38수정 : 2018-08-10 20:34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리콜 대상인 BMW 차량의 중고시장 유통을 차단하는데 나섰습니다.

하지만 불안감은 여전히 잦아들지 않고 있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좀 더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이대종 기자, 정부가 BMW 중고차를 거래할 때 그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를 밝히라고 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정부가 BMW 중고차를 거래할 때는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반드시 리콜 대상임을 명시하도록 했습니다.

이미 차량연식 등을 통해 특정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가 공지됐지만, 소비자들에게 재차 확인시켜 주겠다는 뜻입니다.

또 중고차 매매업자에게도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를 받은 후에 차량을 판매하도록 했습니다.

이렇게 정부조치도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차주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도 조만간 BMW 차량 화재 사건 수사에 나설 전망입니다.

어제 BMW를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이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인데요, 현재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차량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요.

전면적인 재조사 작업이 필요한 것은 아닌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번에 리콜 대상으로 분류도 되지 않은 차량에서 불이 나고, 원인은 다르지만 일부 국산차량에서도 화재가 이어지면서 전면적인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물론 지금 진행 중인 조치도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재조사를 시작한다는 것이 가능하느냐는 반론도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리콜 대상 BMW 차량에 대해 '강제 검사 명령'을 추진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정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확인을 했는데요.

BMW 사태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BMW 차량에 대한 사회 내 불안감도 크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앵커>
피해자 측에서는 BMW가 이미 화재위험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하던데요.

BMW나 국토부 측은 뭐라고 설명하고 있나요? 

<기자>
BMW가 이번 사태 원인으로 지적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의 문제점을 이미 알고 미리 교체를 시도했다는 것이 피해자 측의 주장입니다.

일단 경찰이 조사에 들어간만큼 수사 등을 통해 사실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동차의 특성상, 여러 정황을 뜯어봐야해서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BMW는 물론 정부도 아직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도의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까지 이대종 기자와 이야기 나눴습니다.   

입력 : 2018-08-10 17:38 ㅣ 수정 : 2018-08-10 20:3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