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검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횡령 혐의 수사

김현우 기자 입력 : 2018-09-12 08:35수정 : 2018-09-12 08:35

SNS 공유하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이 연합회에 중소상공인희망재단에서 위탁받은 소상공인 희망센터 사업 관련 서류를 제출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수사는 연합회가 2016년 희망재단에서 받은 사업비 4억6천여만원을 수입으로 결산서에 반영하지 않은 것과 관련됐습니다.

입력 : 2018-09-12 08:35 ㅣ 수정 : 2018-09-12 08:3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