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카드사 어렵다더니 순이익 50% 증가…통계 착시?

김성현 기자 입력 : 2018-09-13 11:32수정 : 2018-09-13 11:32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올 상반기 국내 8개 카드사의 순이익이 81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한 수준인데 통계를 두고서 카드업계가 반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성현 기자, 올 상반기 카드사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얼마나 증가한 거죠?

<기자>
금감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8개 국내 카드사 순이익은 8101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50% 이상 증가했는데요.

금감원은 가맹점 수수료와 카드론 수익이 늘어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카드수수료율 인하에도 카드이용액이 증가하면서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1953억원이 늘었는데요.

카드론 수익이 1749억원, 할부수수료 수익은 672억원 증가했습니다.

다만 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케팅 비용은 3235억원이 늘었는데요.

영업확대에 따른 차입금 증가로 조달비용도 918억원 증가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카드업계에선 금감원의 통계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한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카드업계는 올 상반기 카드사 순이익이 급증한 것처럼 보이는 건 대손충당금 적립에 따른 단순 회계상의 착시효과라는 겁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6월부터 2개 이상 카드사에 카드론 잔액이 있는 사람에 한해 대손충당금을 30% 추가 적립하도록 했는데요.

이에따라 카드사는 지난해 대손충당금을 8000억원 쌓으면서 올해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 처럼 보이는 거라는 주장입니다.

그러나 금감원은 이를 감안한다고 해도 순이익이 11.3%나 증가했다고 밝혀 통계 해석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8-09-13 11:32 ㅣ 수정 : 2018-09-13 11:3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