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평양공동선언] 中전문가들 “北비핵화 진전…연내 종전선언할 듯”

“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

SBSCNBC 입력 : 2018-09-19 14:04수정 : 2018-09-19 14:04

SNS 공유하기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연합뉴스)

입력 : 2018-09-19 14:04 ㅣ 수정 : 2018-09-19 14:0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