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내달 미·중 외교안보대화 개최 가능성…북핵 논의 전망”

SBSCNBC 입력 : 2018-09-19 21:31수정 : 2018-09-19 21:31

SNS 공유하기

북핵 문제가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명보가 19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다음 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리쭤청(李作成) 중앙군사위 연합참모부 참모장과 함께 2차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후 1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는 지난해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렸다.

매티스 장관은 올해 6월 중국을 방문했으며, 미 국방부 장관이 6개월 내 두 차례나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가 열린다면 그 핵심 주제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북핵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명보는 전망했다.

명보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발발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지난해와 같지 않아 미중 대화가 북핵 문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 중국 온건파로 분류되는 매티스 장관의 방중은 미중 갈등이 무역 분야를 넘어 외교·안보 분야로 확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명보는 지적했다.

최근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해 미 해병대가 파견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미중간 긴장이 고조됐으나, 매티스 장관이 이를 거부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연합뉴스)

입력 : 2018-09-19 21:31 ㅣ 수정 : 2018-09-19 21:3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