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금융당국, 제약·바이오 기업 연구개발비 자산처리 강화

김성현 기자 입력 : 2018-09-20 11:57수정 : 2018-09-20 11:57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금융당국이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 처리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성현 기자, 우선 금융당국이 정한 기준부터 들어보죠?

<기자>
금융당국은 일단 약품 종류를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 진단시약 네 가지로 구분하고 각 약품에 대한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우선 신약은 임상3상 개시 승인 이후부터, 바이오시밀러는 임상1상 개시 승인 이후부터 자산으로 표시가 가능합니다.

보통 제네릭으로 불리는 복제약은 오리지널과 효능이 같은지를 확인하는 시험 계획을 승인한 이후부터, 그리고 진단시약은 제품 검증 단계부터 자산으로 인식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보느냐 여부는 해당 기업이 기술적인 실현 가능성을 자체적으로 판단해서 인식하도록 했습니다.

<앵커>
이런 당국의 지침에 대해 업계에선 뭐라고 하나요?

<기자>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하는 데 차등을 뒀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동안 신약에 비해 개발이 훨씬 쉬운 바이오시밀러나 제네릭에 적용하는 회계처리 방식을 신약에도 그대로 적용하다보니 연구개발에 비용을 많이 쓰는 신약업체들로서는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반면 이제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하게 되면 비용으로 할 때보다 세금이 늘어날 수 있어서 부담이 커지게 됐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여기에다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가치는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에도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8-09-20 11:57 ㅣ 수정 : 2018-09-20 11:5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