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폼페이오 “빈에서 북과 첫 협상”…북미간 대화 급물살

“2021년 1월까지 북한 비핵화 완성해야”

이한라 기자 입력 : 2018-09-20 17:42수정 : 2018-09-20 19:02

SNS 공유하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회담 결과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가운데,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다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지지부진했던 북미간 대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이한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평양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영변 핵시설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해체 등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한단계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즉각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주 유엔총회 기간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뉴욕에서 만나자고 초청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또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북한측 협상 대표들이 가능한 빨리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날 것을 요청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에는 국제원자력기구 본부가 자리하고 있어 비핵화의 상징을 담은 장소 선정으로 풀이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북한의 비핵화 완성 시점을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인 2021년 1월까지라고 거듭 못박았습니다.

북한이 약속한 핵시설 폐기 등 비핵화 이행이 전제돼야 미국도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겁니다.

이번에 재개될 협상이 북미 관계 변화는 물론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SBSCNBC 이한라입니다.    

입력 : 2018-09-20 17:42 ㅣ 수정 : 2018-09-20 19:0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