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수도권 공공택지 3.5만호 부지 발표…성동·개포 등 포함

조슬기 기자 입력 : 2018-09-21 11:27수정 : 2018-09-21 11:27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이 발표됐습니다.

오늘(21일) 1차 공급 계획에는 서울, 경기, 인천 지역 17곳이 선정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조슬기 기자, 구체적으로 어디에 얼마나 공급됩니까?

<기자>
네, 정부가 앞서 밝힌 30만 호 공급 계획 중 3만5000호 부지가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서울은 모두 11곳이 선정됐는데요.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1300호, 개포동 재건마을에 340호가 각각 공급될 예정입니다.

나머지 9곳에 8600호가 공급될 예정인데, 사유지가 포함돼 있어 협의가 끝나는대로 서울시가 직접 공개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광명 하안2 지역과 의왕 청계2 지역, 성남 신촌, 시흥 하중, 그리고 의정부 우정 지역 등 모두 5곳에 1만7000호가 공급됩니다.

인천 지역은 검암 역세권에 7800호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국토부는 대체로 주택 수요가 많고 교통 여건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해당 지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오늘 1차 발표 물량이 당초 계획의 10%를 조금 넘는 수준인데, 그럼 나머지 택지는 언제 발표되나요?

<기자>
네, 국토부는 앞으로 남은 택지 13곳 중 4∼5곳은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그러니까 '3기 신도시'를 조성해 2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신도시 1∼2곳은 올해 안에 발표하고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오늘 발표된 3만5000호에 추가 대규모 택지 20만 호를 더해 23만5000호가 되고, 나머지 택지는 중소규모로 개발해 6만5000호를 채운다는 방침입니다.

관심을 모았던 개발제한구역, 즉 그린벨트를 풀어서 강남권에 대규모 신규 택지를 개발해야 한다는 계획은 이번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대신 서울 도심 내에 주택 공급을 보다 확대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 등을 통해 상업지역 주거용 사용부분의 용적률을 현행 400%에서 600%까지 높이기로 했고요.

준주거지역은 기존 역세권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서 500%까지 상향하고 소규모 정비 사업의 용적률 인센티브나 사업 요건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조슬기입니다. 

입력 : 2018-09-21 11:27 ㅣ 수정 : 2018-09-21 11: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