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국토부, 서울 등 신규 택지 17곳 선정…3기 신도시 조성

수도권 공공택지 17곳 3만5천호 확정

조슬기 기자 입력 : 2018-09-21 17:42수정 : 2018-09-21 20:51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9·13 부동산 대책의 후속조치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에서 모두 17곳을 1차 신규 택지로 선정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신도시 4~5곳을 추가로 지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그린벨트 해제는 이번 공급대책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조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가 이번에 내놓은 주택공급 물량은 모두 3만5000호입니다.

서울 11곳을 포함해 경기 5곳, 인천 1곳 등 17곳으로 모두 서울 인근에 위치하고 지하철, 도로 등 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입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 서울 도심 지역에서는 구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을 포함한 총 11곳, 약 1만 호를 선정하였습니다. 경기도는 서울에 인접한 광명과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에 5곳, 1만 7천 호, 인천은 검암 역세권에 7천8백 호입니다.]

나머지 26만5000호 가운데 20만 호는 330만 제곱미터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이른바 3기 신도시 4~5곳을 조성해 공급하고 6만5000호는 유휴부지나 군시설 등을 활용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특히, 신도시 1~2곳은 올해 안에 발표하고 위치는 분당과 일산 등 1기 신도시와 서울시 사이가 될 전망입니다.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은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여지는 남겼습니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 내 주택공급 물량과 속도를 살펴본 뒤, 충분치 않다고 판단되면 그린벨트를 직접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책에는 또 서울 도심 지역 내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규제 완화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상업지역의 경우 주거용 비율을 80%로 높이고, 주거용 용적률도 600%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준주거지역의 용적률도 500%로 상향하되 증가한 용적률의 50%는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 밖에 자율주택사업과 가로주택사업 등 소규모 정비사업의 용적률 인센티브나 사업 요건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SBSCNBC 조슬기입니다.       

입력 : 2018-09-21 17:42 ㅣ 수정 : 2018-09-21 20:5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