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트럼프 “中 보복하면 훨씬 더 많은 보복관세로 대응”

지원유세서 언급…2천670억달러 中상품 대상 추가관세 언급한 듯

SBSCNBC 입력 : 2018-09-22 14:37수정 : 2018-09-22 14:37

SNS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對) 중국 무역전쟁의 고삐를 늦출 의사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스프링필드에서 가진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중국은 지난해 미국에서 5천억 달러(약 558조원·미국의 중국제품 수입 규모)를 가져갔다"면서 "우리는 중국을 재건해왔고 그들에게 그러한 부를 제공해왔지만 우리는 이제 그것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500억 달러(약 5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똑같이 보복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한다"며 "좋다. 우리에게는 훨씬 더 많은 총알이 있다.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들(중국)이 보복한다면, 우리는 훨씬 더 많은 것(보복 관세)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그들은 협상하기를 원하지만, 협상할 수 있는지는 두고 보자"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은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 중이며, 추가로 2천억 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대해 오는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내가 원하면 짧은 공지를 통해 취할 준비가 된 또 다른 2천670억 달러(약 298조원) 규모가 있다.

그것은 완전히 방정식(상황)을 바꿀 것"이라며 2천억 달러 규모에 이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위협한 바 있다.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전쟁에서 승리하기 전까지는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넌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전례 없이 크게 만들고 중국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럽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배넌은 또 이번 무역전쟁의 목표가 단지 중국이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포기하도록 하는 것만이 아니라면서, 제조업이 국력의 핵심이었다는 점에서 궁극적 목표는 미국을 재산업화(re-industrialize)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09-22 14:37 ㅣ 수정 : 2018-09-22 14:3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