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신동빈, 오늘 롯데월드타워로 출근…‘뉴롯데’ 개혁안 속도 낼 듯

이대종 기자 입력 : 2018-10-08 13:20수정 : 2018-10-08 13:20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지난주 금요일 집행유예로 석방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곧바로 경영일선에 복귀했습니다.

8개월여 만에 복귀인데, 우선 신 회장 부재로 전면 중단됐던 롯데그룹의 투자와 고용 등이 재개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대종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늘(8일)부터 복귀했다고요?

<기자>
네, 신 회장은 오늘 오전 9시 쯤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했습니다.

신 회장은 롯데월드타워 1층 로비에서 경영복귀 첫날 소회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대답 없이 빠르게 18층 집무실로 향했습니다.

신 회장은 지난 8개월여 간의 구치소 생활 동안 체중이 약 10kg 정도 빠진 것으로 알려지는 등 몸을 추스리는 시간이 필요할 거라는 전망이 우세했는데요 그룹 재정비에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신 회장은 출근 직후 황각규 부회장을 비롯한 4개 사업부문장 등을 만나 각종 경영현안을 보고받고 회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주 금요일 저녁에도 서울구치소에서 나온 뒤 곧장 집무실이 있는 롯데월드타워로 가 그룹 주요 임원들을 만나기도 했는데요.

국민신뢰 회복을 위한 각종 개혁안 등이 우선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룹 재정비에 이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대규모 투자와 고용 계획이 나올지도 관심사죠?

<기자>
그렇습니다. 신 회장은 지난 2016년 10월 롯데그룹 개혁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듬해부터 5년 동안 7만명을 새로 뽑고, 총 40조원에 이르는 투자계획을 진행하고요.

회장 직속의 준법경영위원회 신설과, 호텔롯데 상장, 지주사 체제 전환 등의 그룹 체질 개선 방안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이런 계획들이 신 회장 구속으로 사실상 전면중단됐는데요.

지난해 투자액은 7조원, 신규 채용은 1만3천명선에 그쳤습니다.

신 회장이 이번에 풀려나오면서, 당시 제시했던 청사진을 좀더 구체적으로 내놓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대종입니다.  

입력 : 2018-10-08 13:20 ㅣ 수정 : 2018-10-08 13:2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