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택시업계 대규모 집회…“생존권 위협” vs “선택 다양화” 갈등

오수영 기자 입력 : 2018-10-18 20:11수정 : 2018-10-18 20:59

SNS 공유하기


<앵커>
차량 소유자가 출퇴근 방향이 같은 사람을 태워주고 돈을 받는 카카오 카풀 서비스가 얼마 전 출시됐습니다.

택시업계는 오늘(18일) 새벽 대규모 반대 집회를 열고 운행중단을 예고했는데, 다행히 큰 혼잡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택시업계의 반발이 여전해, 서비스 도입 초기에 혼란을 줄이기 위한 중재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오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내 한 택시회사 차고지입니다.

일부 택시가 운행을 하지 않아, 평소보다 많은 차량이 주차돼 있습니다.

택시 기사들은 오늘 새벽, 집단행동에 나섰는데 반대 집회에는 관광버스를 타고 상경한 지방 택시기사들까지 참석했습니다.

[김부규 / 대전시 산성동 : 현재도 어려운 상황인데 카카오 카풀 앱을 깔아서 운영을 한다고 하면 (택시 기사들은) 생계에도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택시업계가 생존권 위협을 주장하고 있지만, 소비자의 선택권을 강조한 목소리도 나옵니다.

[김길래 / 승차공유 이용자 모임 '카풀러' 대표 : (커뮤니티) 1일 회원 가입 수가 600명, 500명은 되고 있는 것 같아요. 위협 상대가 되기 때문에 반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을 앞두고 양측의 갈등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음성철 / 구리시 인창동 : 대기업의 횡포 아닌가요? 거기까지 손 뻗으면 안 되지 않나…]

[황현 / 인천시 부평동 : 카풀 시스템도 그렇게 많이 이용되고 있는 것 같지도 않은데 택시 기사님들이 너무 크게 흥분하셔서 이러는 것 같은데…]

카카오측은 카풀 서비스 추진과 동시에 택시업계와의 상생협의를 병행하겠다고 밝혔지만, 양측의 입장차가 워낙 커 합의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SBSCNBC 오수영입니다.     

입력 : 2018-10-18 20:11 ㅣ 수정 : 2018-10-18 20:5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