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교황 “공식초청장 오면 北 갈 수 있어”…“두려워 말고 나아가라”(종합)

SBSCNBC 입력 : 2018-10-18 21:19수정 : 2018-10-18 21:19

SNS 공유하기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간) "북한으로부터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에 대한 방북요청 의사와 함께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는 질문을 받고서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교황의 이런 언급은 김 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사실상 수락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빠른 시일 내에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을 전달해 공식 초청장을 교황청에 보내는 등 공식 절차를 밟도록 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성사되지 않은 교황의 방북이 이뤄지면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는 일대 변곡점을 맞으며 한층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에서 평화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께서 평창 동계올림픽과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평화를 위해 축원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전하자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 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기고 또 새겼다"며 "그 결과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리고 나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본격 면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교황을 만나자마자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개인적으로는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로서 존경하는 교황을 직접 뵙게 돼 큰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4년 한국을 방문해 세월호 유가족 및 위안부 할머니, 꽃동네 주민 등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고, 교황은 "당시 한국에서 미사를 집전할 때 위안부 할머니들이 맨 앞줄에 앉아 있었다"고 회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황과의 면담 내용은 비공개가 관례이지만 사전에 바티칸과 협의를 거쳐 면담 주요 내용을 공개키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바티칸시티=연합뉴스)

입력 : 2018-10-18 21:19 ㅣ 수정 : 2018-10-18 21:1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