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공공기관 ‘고용세습’ 의혹 확산…서울교통공사 깜깜이 조사도 논란

김영교 기자 입력 : 2018-10-22 09:12수정 : 2018-10-22 09:12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서울교통공사에서 시작된 정규직 '고용세습' 의혹이 공공기관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야당에서는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얘기, 김영교 기자와 나눠보겠습니다.

서울교통공사 외에 다른 공공기관들에서도 '고용세습' 의혹이 더 제기되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주에도 서울교통공사와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 국토정보공사 등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졌는데요.

이외에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정부 방침에 따라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직원의 친인척을 채용한 사례가 국정감사 과정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에 따르면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KPS는 올해 기존 직원의 자녀 11명을 정규직 전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직원 중 최고 직급인 1직급의 자녀도 포함됐습니다.

이 회사는 2014년에서 올해 10월 현재까지 4년 동안 기존 직원의 친인척 40명이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한전KPS 뿐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죠?

<기자>
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8월 비정규직 1245명 중 1203명을 정규직 전환 대상으로 확정했는데요.

이 가운데 25명이 가스공사 임직원 24명의 부모, 배우자, 형제·자매, 사촌 등 4촌 이내 친·인척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채용 비리를 감시해야 할 감사실의 한 고위 간부의 처남과 여동생이 나란히 정규직 전환 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가 하면, 직원 3명의 어머니 3명이 같은 용역 회사에 소속돼 있다가 나란히 정규직 전환 대상자로 확정되기도 했습니다.

대전도시공사에서는 고용승계 의혹도 제기됐는데요.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이 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전도시공사에서는 노조원 6명의 아들과 형제가 해당 노조원과 같은 직종에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대전도시공사는 정상적인 입사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고용세습' 의혹이 처음으로 제기된 서울교통공사의 직원 친인척 조사에 대한 신뢰성 논란은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지난 17일 서울교통공사는 직원 1만7084명 중 11.2%인 1912명이 친인척 관계였고, 그 중 108명은 무기계약직 입사 후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발표했는데요.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이 설문조사의 응답률이 11.2%에 불과해, 전수조사를 하면 훨씬 많을 것이라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주 국감에서 서울시와 교통공사는 설문조사의 응답률이 99.8%라고 답했는데요.

하지만 이번 조사가 강제성 없이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허술하게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뢰성에 의문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겁니다.

과연 공개를 꺼리는 직원들의 친인척 조사가 자발적으로 99.8% 응답률이 나올 수 있느냐에 대한 반응이 내부에서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이런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의혹에 대해 야권은 국정조사를 추진할 계획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공세를 집중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과 공동으로 교통공사의 고용세습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계획인데요.

이와 관련,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의 공동 제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공세를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맞받아치고 있습니다.

오늘 열리는 국회 국토교통위의 서울시 국감에서도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을 둘러싼 논란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앵커>
잘 알겠습니다. 김 기자 수고했습니다.   

입력 : 2018-10-22 09:12 ㅣ 수정 : 2018-10-22 09:1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