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집값 상승·원전 경쟁력 저하하자…“靑 경제수석으로 책임자 조정”

황인표 기자 입력 : 2018-11-07 13:57수정 : 2018-11-07 14:01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청와대의 부동산과 탈원전 책임자가 김수현 사회수석에서 윤종원 경제수석으로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정책에 변화가 오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옵니다.

황인표 기자 연결해 얘기 나눠보죠.

황 기자, 먼저 청와대 내에서 부동산과 탈원전 업무 책임자가 바뀔 전망이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6일) 국회에 나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정부 초기에는 부동산 정책이 사회수석의 업무였지만 최근 경제수석실로 이관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사회수석실이 맡았던 탈원전 관련 정책도 최근에는 경제수석실에서 챙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청와대 정책실 안에는 지금 일자리수석과 사회수석, 경제수석이 있는데 사회수석이 맡았던 부동산과 원전 문제를 경제수석이 다루도록 조만간에 업무를 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렇게 담당 수석이 바뀌면 정책 변화여부도 궁금한데요.

이렇게 현 정부 핵심 정책의 업무 조정 배경은 뭔가요?

<기자>
먼저 문책론 때문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 출범 초기부터 김 수석이 부동산을 맡아 여러 규제책을 내놓았는데 서울 아파트값이 오히려 크게 오르는 등 부작용이 생겨 결국 문책성 인사를 단행했다는 얘기입니다.

탈원전 정책도 취지는 좋았지만 우리가 경쟁력을 가진 원전산업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계속해서 제기됐습니다.

승진설도 있습니다.

조만간 있을 청와대 인사에서 장 실장이 물러나고 김수현 사회수석이 그 후임으로 얘기되고 있습니다.

만약 김 수석이 정책실장으로 승진한다면 부동산과 탈원전 정책 역시 지금과 같은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개편에 대해 "김수현 사회 수석의 업무가 과해 나눠서 하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탈원전 등 에너지 정책도 어느 한 정부부처나 수석비서관으로 한정돼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11-07 13:57 ㅣ 수정 : 2018-11-07 14:0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