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멈췄다…‘강남 3구’ 하락폭 확대

동작구 -0.04%·용산구 -0.02% 기록…2주 연속 하락

오수영 기자 입력 : 2018-11-08 17:10수정 : 2018-11-08 19:54

SNS 공유하기


<앵커>
상승폭을 줄여가던 서울 아파트 가격이 결국 이번 주 제자리에 멈췄습니다.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변동율 0%를 기록했는데요.

강남 아파트값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전체 시장 분위기를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오수영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재건축 추진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보다 호가가 1억원 넘게 떨어졌는데도 사겠다는 사람이 없습니다.

[배준영 / 서울시 잠실동 공인중개사 : 지금 한 달 반 정도 거래가 전혀 없는 실정입니다. 가격만 계속 조금씩 내려가고 있는 상태고요. 최근 몇 년 사이에는 현재가 가장 매물이 많이 쌓여있는 편입니다. 50~60개는 나와 있을 겁니다.]

강남구의 이 재건축 추진 단지도 마찬가지입니다.

[박기서 / 서울시 대치동 공인중개사 : 31평(76㎡)은 18억원 초반대까지도 거래가 됐었지만 호가를 1억 5천만원까지도 떨어뜨려서 내놓고 있지만 거래는 전혀 안 되고 급매가 있으면 연락해달라고 해서 우리가 하면 "조금 더 기다려보죠"라고 이야기들을 하세요.]

강남3구 아파트값이 재건축 단지들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송파구가 0.1% 떨어지면서 지난주보다 낙폭이 두 배로 커졌고, 강남구와 서초구도 0.07% 동반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처음 하락 대열에 합류한 용산구와 동작구도 2주 연속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양천구와 성동구, 강서구는 보합으로 돌아서면서 상승세가 꺾였습니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 이번주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지난해 9월 둘째 주 이후 1년 2개월 만에 보합으로 전환됐습니다.

전셋값도 낙폭을 키워 지난주 마이너스 0.01%에서 이번 주 마이너스 0.03%를 기록했습니다.

SBSCNBC 오수영입니다.     

입력 : 2018-11-08 17:10 ㅣ 수정 : 2018-11-08 19:5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