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12만원 숙박에 취소 수수료 7만원…공정위, 티몬에 ‘경고’

“티몬, 전자상거래법 위반”

장가희 기자 입력 : 2018-11-15 17:29수정 : 2018-11-15 21:03

SNS 공유하기


<앵커>
온라인상에서 숙박 상품을 구입했다가 사정이 생겨 취소했는데, 상품 가격의 절반 이상을 취소수수료로 내야 한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이 과도한 취소수수료를 소비자들에게 물렸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장가희 기자입니다.

<기자>
소비자 A 씨는 지난해 티몬을 통해 제주도 펜션 상품을 구매한 뒤 취소했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12만 원짜리 상품에는 7만6천 원이, 32만 원을 주고 산 상품에는 5만 원이 취소 수수료로 부과됐기 때문입니다.

구매 후 이틀 만에 취소했고, 숙박일 까지는 일주일이 남은 상태였습니다. 

A 씨는 취소 수수료가 부당하다며 티몬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공정위는 "부과한 수수료가 취소에 필요한 비용을 크게 넘어서, 사실상 위약금에 해당한다"며 소비자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전자상거래법은 계약 뒤 7일 이내에 통신판매업자로부터 구매한 상품을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통신판매업자는 소비자에게 위약금이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습니다.

다만 공정위는 취소 수수료를 A 씨에게 돌려주는 등 위반 행위를 바로잡으려 노력했다는 점을 고려해 경고처분을 내렸습니다.

[티몬 관계자 : 펜션에서 (취소수수료를) 직접 전하는 건데, 협조요청을 계속 하겠다.]

공정위는 "전자상거래 계약을 체결할 때는 약관을 유심히 살피고, 손해를 돌려받기 위해선 한국소비자원에 중재를 요청할 것"을 조언했습니다.

SBSCNBC 장가희입니다.  

입력 : 2018-11-15 17:29 ㅣ 수정 : 2018-11-15 21:0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