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반포주공 1단지·신반포 재건축 인가…“시장 영향력 제한적일 것”

윤지혜 기자 입력 : 2018-12-04 13:40수정 : 2018-12-04 13:40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서울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와 신반포4지구가 재건축을 위한 마지막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초과이익환수제 적용도 피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윤지혜 기자, 서초구가 강남 재건축 최대어라고 할 수 있는 두 지역의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군요?

<기자>
네, 서초구청이 어제(3일) 재건축 사업조합이 신청한 반포주공1단지 1,2, 4주구와 신반포4지구의 관리처분계획안을 인가했습니다.

이들 지역이 인가를 신청한지 1년만인데요.

이에 따라 이 단지들은 2조8천억 원에 달했던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란, 재건축을 하면서 조합원들이 얻는 이익이 가구당 3천만 원을 넘으면 초과액의 최고 50%를 부담금으로 내는 제도인데요.

올해부터 새로 인가를 신청하는 재건축사업장은 이 제도를 적용받습니다.

<앵커>
강남권 최대 재건축 단지가 속도를 내게 됐는데, 최근 안정세를 보이던 부동산 시장에는 어떤 영향을 줄까요?

<기자>
관심은 이들 랜드마크 단지들의 호재가 얼어붙은 강남권 재건축시장을 살릴 정도인가 인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9·13 부동산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단지는 가격하락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단지별로 실거래가가 최고 2억원 가량 떨어진 상황입니다.

특히 다른 대부분 재건축 추진단지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받는 상황이어서, 이들 단지의 호재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거라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앵커>
전세시장 영향은 어떨까요?

<기자>
주변 전세가격에 당장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두 곳 모두 내년 하반기는 돼야 이주에 들어갈 수 있고 이주비 부담에다 각각 소송도 걸려 있어서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총 9천여가구가 한꺼번에 움직이게 되는 만큼 내년 하반기 주변 전세시장은 크게 들썩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SBSCNBC 윤지혜입니다.  

입력 : 2018-12-04 13:40 ㅣ 수정 : 2018-12-04 13:4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