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美국무부, 유엔 北인권토의 무산에 “압박 계속해 나가겠다”

SBSCNBC 입력 : 2018-12-09 20:13수정 : 2018-12-09 20:13

SNS 공유하기

미국 국무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 인권토의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인권을 존중할 수 있게끔 압박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9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 등이 추진하던 유엔 안보리의 북한인권토의가 소집에 필요한 지지표를 확보하지 못해 무산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침해를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인권문제에 경종을 울리고, 인권 유린과 침해행위를 강조하고, 독립적인 정보 접근을 촉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안보리는 2014년부터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 10일)을 앞두고 북한 인권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채택해 지난해까지 4년 연속 토의를 해왔는데, 올해는 15개 이사국 중 회의 소집에 필요한 9개국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국무부는 리용호 북한 외무성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을 면담한 것과 관련해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 믿을만한 협상에 북한이 진지하게 임하도록 중국이 특별한 영향력을 발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12-09 20:13 ㅣ 수정 : 2018-12-09 20:1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