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이선희 “코넬대 졸업한 딸…연예인 길 안 가길 바랐다”

강경윤 기자 입력 : 2018-12-10 10:27수정 : 2018-12-10 10:27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l 강경윤 기자] 국민 가수 이선희가 딸에 대해서 말했다.

지난 9일 SBS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이선희에게 MC 서장훈은 "딸이 아이비리그 코넬을 졸업한 '엄친딸'인데, 노래는 엄마를 안 닮았나."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선희는 "노래 잘한다. 근데 예전에 인터뷰할 때 잘하냐고 물어보면 못한다고 대답했다. 잘한다고 하면 정말 잘하는 줄 알고 그쪽(연예계)으로 가면 어떡하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미지
그러면서 "사실 아기가 태어났을 때 간호사들이 내 딸인지 안 가봐도 울음소리만 들어도 알았다고 한다. 우는 톤, 성량이 다른 아기들보다 하이톤으로 우렁차게 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코넬대 저널학을 전공한 이선희의 딸은 올해 26살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엽이 "딸이 언제쯤 결혼했으면 좋겠나"라고 묻자 이선희는 "바람이 있다면 좀 늦게 했으면 좋겠다. 자기 일도 하고 자유롭게 연애도 해보고. 내가 그러질 못해서 딸은 인간관계를 좀 더 많이 해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선희는 SBS '힐링캠프'를 통해 딸이 코넬대에 재학 중이라고 밝히면서 딸과 촬영한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선희의 딸 대학 졸업식에는 이선희의 소속사 식구인 배우 이서진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지며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kykang@sbs.co.kr 

입력 : 2018-12-10 10:27 ㅣ 수정 : 2018-12-10 10: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