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SK 나이츠 시투 도전…과연 성공할지?

조연희 기자 입력 : 2018-12-11 10:13수정 : 2018-12-11 10:13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조연희 에디터] 농덕 신영수가 농구 시투에 도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농구 시투를 맞아 농구장을 찾은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영수는 “영광스럽게도 시투를 맞게 됐다”며 농구 시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자칭 농덕(?)으로 불리는 신영수는 농구 코트에 들어서 감격스러워 했다.

그리고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평소 팬이던 최준용 선수와 사진을 찍으며 신나했다.

이어 신영수는 “너무 떨린다”며 시투를 선보였다. 그러나 신영수는 첫 번째 슛과 두 번째 슛 모두 시투에 실패했다.

옆에서 구경하던 한고은도 시투에 도전했다. 한고은은 두 번의 시투 모두 성공해 의외의 실력을 자랑했다.

최준용 선수는 “큰일났네요. 이거 못 넣으면 SK 질 거예요”라고 농담했다. 신영수는 심기일전 해 계속해서 시투 연습을 했다.

최준용 선수의 코칭으로 감각을 익힌 신영수는 마침내 시투에 성공했다. 뒤이어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김선형 선수, 문경은 감독, 전희철 코치를 만났다.

MC 서장훈과의 인연이 있던 문경은 감독은 "결혼한 지 20년 됐는데 '동상이몽2' 나가도 되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경기가 시작이 되고 신영수는 내내 긴장하며 시투 차례를 기다렸다. SK 구단 측에서 마련해준 소개 영상이 끝이 나고,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긴장한 채로 코트에 등장했다.

신영수의 첫 번째 시투 시도는 아깝게 실패했다. 이어 도전한 두 번째 시도도 실패한 신영수는 부담감을 안고 마지막 슛을 던졌다.

모든 기를 모아 던진 마지막 슛은 시원하게 골인해 신영수는 시투에 성공했다. 한고은은 "신랑이 한고은 남편인 게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입력 : 2018-12-11 10:13 ㅣ 수정 : 2018-12-11 10:1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