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산업부 장관 “에너지 시설 사고시 무관용 원칙 따를 것”

최나리 기자 입력 : 2018-12-12 13:26수정 : 2018-12-12 13:2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최근 고양 열수송관 파열과 저유소 화재 등 에너지시설 사고가 잇따르면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졌습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에너지 공공기관장들을 소집해 사고재발 방지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취재 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최나리 기자, 대책회의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죠?

<기자>
네, 이자리에는 에너지·자원 분야 31개 공공기관장과 민간업체인 대한송유관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는데요.

성장관은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희생자와 유족에게 애도의 뜻을 밝히고, 에너지 시설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향후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사고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은 나왔습니까?

<기자>
우선 성 장관은 "근본적인 사고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처방인지에 대해 세심하게 살펴봐야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에너지시설 교체투자에 대한 예산과 세제를 지원할 전망입니다.

또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안전관리 노력을 반영하는 등 정부 지원 방안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늘(12일)한국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지난 4일 백석역 사고처럼 수명이 다한 위험등급 1등급의 노후 배관이 고양지역 열수송관 중 10%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최나리입니다.

입력 : 2018-12-12 13:26 ㅣ 수정 : 2018-12-12 13: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