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3기 신도시’ 이르면 내일 발표…광역교통대책도 함께 제시

김영교 기자 입력 : 2018-12-18 08:49수정 : 2018-12-18 08:49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수도권 제3기 신도시 입지가 이르면 내일(19일) 발표될 전망입니다.

광명 시흥지구와 하남 감북 등 경기도 여러 지역이 신도시 예상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얘기, 김영교 기자와 나눠보겠습니다.

정부가 연말 전까지 3기 신도시 후보지 일부를 공개한다고 했는데, 발표가 임박한 것 같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현재 국토교통부가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 이르면 내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국토부는 앞서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서 서울과 일산과 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규모로 3기 신도시를 4∼5곳 조성해 20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었죠.

이 중 2곳의 입지는 연내 발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택지를 물색해 왔습니다.

경기도 남측과 북측에 각 한곳씩 2만∼3만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미니 신도시급 택지가 선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아무래도 가장 큰 관심사는 새로운 신도시가 어디가 될까, 하는 것일텐데요.

<기자>
앞서 과천과 고양 원흥 등 택지 후보지 유출 사건이 일어난 이후 정부가 철통 보안을 유지하고 있어 현재로선 '설'만 무성합니다.

부동산업계 안팎에서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지구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데요.

과거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 해제된 곳이어서 우선 가용택지로 분류되기 때문입니다.

광명 시흥은 1천736만㎡ 규모의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돼 주택 9만5천여가구를 짓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의 경영악화에 따른 사업 재조정 등으로 2015년 보금자리지구에서 해제된 뒤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하남 감북은 267만㎡ 부지로 조성됐다가 2015년 주민 반대로 보금자리주택지구에서 해제된 바 있고요.

이밖에 김포의 고촌, 고양시 화전동·장항동 일대, 성남, 남양주 등지도 후보지로 꾸준히 거론은 되고 있습니다.

<앵커>
3기 신도시 입지와 함께 이 부근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광역교통 대책도 같이 발표될 전망이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3기 신도시 계획에 대해서 기존 인근 주민들이 교통난 때문에 크게 반발하고, 제대로 된 교통대책이 없으면 성공하기도 어렵다는 평가인데요.

교통망 대책의 핵심은 아무래도 광역급행철도 GTX 노선입니다.

현재 운정에서 동탄을 잇는 A 노선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통과했고 양주와 수원 간의 C 노선은 예비타당성 조사 문턱을 넘었습니다.

송도와 마석을 있는 B노선은 예비타당성 중간검토에서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인천시는 B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줄 것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한 상태입니다.

여기에 김포와 파주, 화성, 평택 등 2기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도 나올 예정입니다.

<앵커>
신도시 발표가 임박해지면서 유력 후보지로 꼽히는 수도권 지역들이 벌써 들썩이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광명 시흥의 경우, 발표 전이지만 이미 신도시 지정이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주민 반응 한번 직접 들어보시죠. 

[이한우 / 광명시 하안동 : 저도 아직 집이 없으니까 참 고마운 일이죠, 정부에서 하는 시책이. 반대하는 분들도 계신데, 일단 정부에서 하는 정책이라서 반대해도 별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해요.]

김포 같은 경우는 최근 토지 거래 건수가 두 배 가량 급증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고양시 등 후보지로 거론되는 다른 지역들도 사정은 비슷한 걸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 3기 신도시와 함께 관심을 끌었던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 문제는 어떻게 됐습니까?

<기자>
서울 시내 그린벨트 해제는 없었던 일로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서울시가 대안으로 도심 출퇴근이 편한 도심지역 용적률 완화와 유휴지 활용을 통해 5만4천가구의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초 국토부는 보존가치가 떨어진 그린벨트를 해제해 5만가구를 공급하자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유휴지 활용과 용적률 완화를 통해 6만2천가구를 공급하겠다며 맞서 왔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김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12-18 08:49 ㅣ 수정 : 2018-12-18 08:4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