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고용쇼크, 최저임금 인상 탓?…정부 “일부 업종에 영향”

노동자위원 “의견수렴 불참…홍남기 사퇴해야”

이한승 기자 입력 : 2019-01-09 19:53수정 : 2019-01-09 21:02

SNS 공유하기


<앵커>
앞서 들으신대로 최악의 고용 성적표 이면에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탓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같은 분석이 최저임금 결정구조 이원화와 맞물리면서,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취재기자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이한승 기자 나왔습니다.

지난해 고용상황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는데요.

실제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미쳤다고 볼 수 있나요?

<기자>
통계청은 이 부분에 대해 조심스런 입장입니다.

다만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통계는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요.

지난해 최저임금과 밀접한 업종의 취업자 수 감소폭이 컸습니다.

최저임금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는 도소매와 숙박음식점, 사업시설관리 등의 업종은 지난해 일자리가 무려 18만 개나 감소했는데요.

이는 곧 최저임금이 지나치게 올라 일자리가 줄었다는 해석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앵커>
그래서 정부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을 통해 최저임금 속도조절에 나섰다, 이렇게 해석할 수 있을까요?

<기자>
정부는 이와 관련해 속도조절 취지는 아니라고 밝혔는데요.

그럼에도 인상 상한을 정하는 방식이나 고용수준이나 경제상황 등을 반영하겠다는 계획에서 속도조절을 하겠다는 의도가 읽힌다는 게 중론입니다.

정부는 이번달 중에 전문가, 노사, 국민 의견 수렴을 거쳐 2월 임시국회에서 입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최저임금 결정방식 변경을 놓고 노동계 반발이 크죠?

<기자>
노동계는 정부가 초안을 발표하기 전까지 협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일방적 개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구간 설정을 통해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정책을 사실상 포기했다며, 다음달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양대노총에 속해있는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들은 정부 의견수렴에 불참하겠다면서 홍남기 부총리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앵커>
이한승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9-01-09 19:53 ㅣ 수정 : 2019-01-09 21:0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