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진선규가 밝힌 청룡 비하인드 “울면서도 협찬 의상 걱정해”

김지혜 기자 입력 : 2019-01-19 18:48수정 : 2019-01-19 18:48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김지혜 기자] 배우 진선규가 시상식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한 진선규는 화제를 모았던 청룡영화상 수상 소감에 대해 "정말 눈물이 많이 났다"고 운을 뗐다. 이에 함께 출연한 이병헌 감독은 "손 등을 보이면서 웃는 모습이 약간 연출 같았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미지
진선규는 "메이크업이 옷에 묻으면 안 돼서 그런 거다. 협찬받은 의상을 걱정한 것"이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진선규는 '범죄도시'의 '위성락' 역할로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남자 신데렐라로 떠올랐다. 특히 무대에서 남긴 눈물의 수상 소감은 두고두고 회자됐다.

이날 이병헌 감독은 진선규의 인품을 칭찬하며 "숨소리도 착한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영화 '극한직업'에서 감독과 배우로 호흡을 맞췄다. 

입력 : 2019-01-19 18:48 ㅣ 수정 : 2019-01-19 18:4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