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이특 “담낭절제 수술 후 복통 잦아…칠레 2회 공연 꼭 오를 것”

강경윤 기자 입력 : 2019-01-20 12:11수정 : 2019-01-20 12:11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l 강경윤 기자]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건강 이상으로 칠레 첫 공연에 서지 못한 것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특은 20일 자신의 SNS에서 “작년 담낭절제 수술후 소화하는데 예전처럼 쉽지가 않은 거 같아 자주 복통이나 설사가 많았습니다. 이번에도 5일전부터 촬영하면서 계속 설사를 반복하다가 ‘괜찮아지겠지’하고 30시간이 넘게 걸려 칠레에 도착했지만 증세가 악화됐다.”고 속사정을 털어놨다. 

이어 이특은 “오래 기다렸을 우리 칠레 팬들께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면서 “오늘 있을 SM Town 두번째 공연에는 꼭 무대에 올라가려 한다. 매번 이렇게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을 팬 여러분께 전달해 심려끼쳐 죄송합니다. 오늘은 그어느때보다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앞서 이특은 장염으로 인해 지난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진행된 'SM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SMTOWN SPECIAL STAGE in SANTIAGO)에 출연이 예정돼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장염 증세로 첫날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슈퍼주니어 측은 "병원에서 조치 후 공연장까지 도착하였으나 몸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무대에 오르지 못하고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차후 경과를 지켜보고 내일 공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SM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는 19일(한국시각) 칠레 산티아고에 위치한 국립경기장에서 개최됐으며, 20일 두 번째 공연을 이어간다. 

슈퍼주니어 외에도 보아, 소녀시대 유리, 효연, 샤이니 키, 태민, 에프엑스 엠버, 엑소, 레드벨벳, NCT127, NCT드림 등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한다.

kykang@sbs.co.kr
  

입력 : 2019-01-20 12:11 ㅣ 수정 : 2019-01-20 12:1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